글. 김정묘 l 사진. 장경희

▲ 동백꽃 @장경희
▲ 동백꽃 @장경희

동박새 붉은 울음

당신 마음 닮은
동백꽃, 붉게 피어나길 기다려
해는 지고 기다림 깊어 
말없이 툭, 떨어지는 
두 손으로 다 받아낼 수 없는
동박새 붉은 울음이 
별 총총, 동백숲에 붉게 빛나더이다.

글  김정묘   사진 장경희

관련기사

저작권자 © 힐링앤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