- 업계최초 펫 의료비보장비율 80% 확대
- 실손 의료보험에 화재 손해 특약까지

▲ 메리츠화재 반려동물 실손의료보험 '펫퍼민트' 신상품 2종 출시 @메리츠화재

메리츠화재가 반려동물 실손의료비보험인 ‘펫퍼민트’의 보장 비율과 가입 나이를 기존보다 확대한 신상품 2종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.

메리츠화재가 새롭게 선보인 ‘(무)펫퍼민트 퍼피 앤드 홈 보험’, ‘(무)펫퍼민트 캣 앤드 홈 보험’은 업계 최초로 반려동물의 의료비 보장 비율을 기존 최대 70%에서 80%까지 확대한 상품이다. 아울러 가입 나이도 기존 생후 3개월~만 8세에서 만 10세까지로 늘렸다.

이번 신상품은 기존 상품과 같이 3년 단위 갱신을 통해 최대 만 20세까지 보장함으로써 보험료 인상과 인수 거절에 대한 부담을 최소화했다.

고객은 만 8세까지 가입할 수 있는 고급형(80%)과 기본형(70%), 만 10세까지 가입할 수 있는 실속형(50%) 중 선택할 수 있다.

국내에 사는 반려견과 반려묘는 등록 여부와 상관없이 가입할 수 있다. 기존에는 반려견에만 적용하던 ‘동물등록번호 고지 시 보험료 2% 할인’ 혜택을 반려묘에도 적용했다. 지난 2월부터 고양이 동물등록 시범사업이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 것을 반영한 것이다.

메리츠화재는 또 업계 최초로 펫보험에 화재 손해에 대한 특약을 탑재했다. 반려동물이 집에 혼자 있는 동안 전선을 물어뜯거나 전기레인지에 뛰어올라 화재 사고가 발생하기도 하는 것을 반영해 주택화재손해와 화재배상책임 담보를 추가했다.

저작권자 © 힐링앤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